임신중 과체중은 태아의 선천적 결함(기형) 위험을 증가시킨다.


지난 수요일(21일) BMJ 메디칼 리포트에 따르면 "신생아의 주요 선천적 장애의 위험도가 어머니의 비만이나 과체중에 따라 증가할 수 있으며, 임신중 과체중은 아이뿐만 아니라 엄마에게 몇 가지 심각한 합병증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라고 밝혔다. 


이 연구를 담당한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의 임상 역학 연구원 마르티나 페르손(Martina Persson)은 "과거의 연구들은 비만인 산모들 사이에서 선천적 기형의 위험이 증가했다는 것을 증명해왔다. 이번 연구는 전적으로 새로운 것을 찾아낸 것은 아니지만 기존의 연구를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라고 전했다.


연구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산모의 비만으로 인한 기형 위험은 남자이아가 4.1%로 여자아이 2.8%보다 높았다.


이 연구의 고문역을 담당한 뉴욕 몬테 피오르 의료 센터(Montefiore Medical Center)의 산부인과 박사 돌란(Dr. Dolan)은 "비만 여성, 과체중 여성 및 좌식 여성은 임신 중 당뇨병과 고혈압 발병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그들의 자손은 비만과 함께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매우 높다" 고 이야기 한다.




1980년대 중반까지 대부분의 산모 지침서들은 여성들에게 임신 기간 동안 가능한 한 많이 쉬어야 한다고 조언하며 현재까지도 특정 의사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충고가 계속되어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 산부인과 대학에서 발행한 임신 가이드에 따르면 여성들이 여성들이 임신 중에 운동 지침을 따를 경우, "좋은 바디 쉐입, 건강한 몸무게를 얻을 것" 이라고 이야기한다.


"건강한 몸무게를 얻는 것은 조산의 위험 감소뿐만 아니라 엄마를 위한 당뇨병과 고혈압 위험 감소, 엄마와 아기 모두에게 많은 혜택을 준다. 그러므로 여성들은 임신 전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며 정상 체중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한다" 라고 돌란 박사는 조언한다.


흡연 역시 임신중 태아의 선천적 결함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므로 중단하는 것이 좋다.


다음은 체질량지수에 따른 비만도이다.


  • CLASS 1: 25 - 29  / 과체중
  • CLASS 2: 30 - 34  / 비만
  • CLASS 3: 35 - 39  / 고도비만
  • CLASS 4: 40 이상 / 초고도비만

정상적인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는  18.5 - 24 사이이다.


아래 링크(사진클릭) 통해 체질량지수를 계산해볼 수 있다.





블로그 이미지

클래시박스 aloomberg

라이프스타일 건강 뷰티 엔터테인 키덜트 취미 in 클래시박스